애피어, CBO와 엔터프라이즈 AI 사업부 부사장 새로 임명하며 경영진 보강

애피어, CBO와 엔터프라이즈 AI 사업부 부사장 새로 임명하며 경영진 보강

싱가포르, 2017년 11월 8일 – 인공지능(AI) 분야 선도기업 애피어(Appier)가 고위 임원 두 명을 새로 임명하고 엔터프라이즈용 AI 솔루션 개발에 더욱 주력하겠다고 발표했다.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로 합류한 준더 유(Junde Yu)는 앱애니(App Annie) 아태 사업부 매니징 디렉터를 역임했다. 준더 유는 인터넷 스타트업 분야에서 10년 넘게 일한 베테랑이다. 앱애니의 첫 아시아태평양 영업 총괄로서, 앱애니가 아태 시장에서 사업을 키우는 데 기여했다. 준더 유는 앞으로 애피어에서 AI 기반 데이터 인텔리전스 플랫폼 아익슨(Aixon)을 포함해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를 총괄하게 된다. 준더 유는 치한 유(Chih-Han Yu) 애피어 CEO에게 직접 업무를 보고하게 된다.

찰스 엉(Charles Ng)은 엔터프라이즈 인공지능 사업부 부사장으로 임명됐다. 찰스 엉 박사는 최고데이터과학자 쑤안티엔 린(Hsuan-Tien Lin) 박사에게 업무를 보고하게 된다. 또한 AI 과학자들과 엔지니어 팀을 이끌고 차세대 엔터프라이즈 AI 솔루션을 개발하게 된다. 찰스 엉 박사는 한국 전자상거래 기업 쿠팡(Coupang)에서 최고데이터과학자로 일했고, IBM 등 유수 기업 소속으로 15년간 데이터 과학 분야에서 전문성을 쌓았다.

치한 유 애피어 CEO는 “유능한 베테랑 두 명을 영입해 기쁘다. 둘은 앞으로 애피어 사업이 성장하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다. 두 분 모두 스타트업부터 글로벌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조직에서 두루 경험을 쌓았다. 또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데이터 인텔리전스, R&D 분야에서 풍부하게 경험을 쌓은 전문가들이다. 두 분의 도움을 받아 애피어는 기업이 요구하는 AI 기반 플랫폼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애피어(Appier) 소개

애피어는 기술기업으로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통해 기업들이 가장 어렵게 여기는 비즈니스 관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애피어는 컴퓨터 공학자, 엔지니어, 그리고 AI, 데이터 분석, 분산 시스템 전문가들이 2012년 창립했다. 전세계 1,000여 곳의 기업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서울, 대만, 싱가포르, 쿠알라룸푸르, 도쿄, 오사카, 시드니, 호찌민시, 마닐라, 홍콩, 뭄바이, 뉴델리, 자카르타, 방콕 등 아시아 지역 14개 시장에 지사를 두고 있다. 더 많은 정보는 홈페이지(www.appier.com)에서 찾아볼 수 있다.

포레스터의 인공지능(AI)을 통한 디지털 전환 가속화 보고서를 다운로드 받으세요.

서식을 기입하시고 다운로드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