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구매 완료 후 고객 참여를 이어갈 5가지 전략

마케팅을 열심히 한 결과 둘러보기만 하던 일반 브라우저를 구매 고객으로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 축하할 일이다. 하지만 긴장을 풀고 힘든 노동의 열매를 즐기기에는 아직 이르다.

고객의 구매 결제 후 참여가 중단되어서는 안된다. 고객을 유지하고 이들의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평균적으로 e커머스 사이트 매출의 40%가 반복 구매에서 발생하므로, 이 두가지는 기업의 생존에 필수적이다.

소비자의 구매 후 참여를 이어가는 데 도움될 5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1. 특별한 배송

e커머스는 인간미와는 거리가 있다. 상품에 대해 물어볼 점원(각종 봇은 실제 사람과는 다르다), 둘러볼 가게, 상품이 배송되어 올 때까지는 직접 보고 확인할 물건도 없다. 따라서 배송의 순간을 활용해야 한다. 이 때가 고객과 인간적인 교감을 나눌 수 있는 기회다.

배송은 최대한 빠르고 효율적이어야 하되, 패키지가 도착할 시점을 고객에게 항상 업데이트해주어야 한다. 브랜드 제품을 구매해 준 소비자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의미에서 작은 깜짝 선물을 같이 넣어 배송하면 감동을 줄 수도 있다. 패션 브랜드 보덴(Boden)은 종종 주문 상품과 함께 양말 한 켤레를 사은품으로 보내주고, 편리한 도구를 주로 판매하는 파이어박스(Firebox)는 작은 사탕봉지를 보내주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처럼 비싸지 않지만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작은 선물은 고객에게 긍정적인 브랜드 경험을 주고 향후에도 그 경험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한다.

이를 좀 더 제대로 하고 싶다면 머신러닝(ML) 및 제3자 데이터를 활용하여 고객이 외부 웹사이트에서 찾아본 것을 알아내어 그 관련 상품을 작은 사은품으로 함께 배송해준다면 고객의 감동은 더욱 극대화될 것이다.

2. 콘텐츠 마케팅

소비자 입장에서는 구매가 제품 여정의 시작일 뿐이다. 브랜드에서 고객이 구매한 제품과 관련한 유용한 정보나 팁을 제공하여 고객이 새로 구매한 제품을 최대한 잘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다.

가령 스포츠 용품을 판매하는 웹사이트는 아령을 구입한 영미에게 아령을 활용한 웨이트 트레이닝 방법을 알려주는 비디오를 함께 보내거나 또는 운동화의 수명을 연장하는 데 도움되는 팁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콘텐츠는 블로그, 동영상, 팟캐스트, 인포그래픽 등 다양한 형태로 구성할 수 있고, 이메일, 인앱 메시지, 푸시 알림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전송할 수 있다. 머신러닝을 활용하여 고객의 행동과 관심사를 분석하면 가장 적합한 채널과 메시지를 찾아내는 데도 도움을 얻을 수 있다.

3. 개인 맞춤 상품 추천

영미가 새로 주방용 칼 세트를 구매했다고 하자. 칼 가는 도구를 추가로 제안하여 칼날을 항상 새 것처럼 유지할 수 있도록 하면 영미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이처럼 영미가 방금 구매한 제품과 관련성 있는 상품을 추가로 추천하거나 또는 전동 칫솔 헤드처럼 소모품이어서 반복적으로 구매하는 제품의 경우 적절한 시점에 알람을 보내줄 수도 있다.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머신러닝과 제3자 데이터를 사용하여 고객이 타 웹사이트에서 보인 관심사도 알아볼 수 있다. 그러면 고도로 개인화된 콘텐츠 및 맞춤 상품을 추천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영미가 찜솥을 구매했다. 영미의 웹 활동 분석을 통해 최근 채식 요리법을 열심히 찾고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면 추가 품목으로 채식주의자를 위한 요리책을 제안하여 영미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적어도 육류 기반 레시피북을 보내어 영미의 심기를 불편하게 할 일은 없을 것이다.

여기서도 인공지능(AI)을 사용하여 영미가 여러 기기를 번갈아 사용하면서 보이는 행동을 교차 분석함으로써 개인맞춤 상품 추천을 보낼 최적의 기기와 타이밍을 식별할 수 있다.

4. 보상 프로그램

고객의 마음속에 브랜드에 대한 충성심을 심어줄 가장 좋은 방법은 로열티 프로그램이다. 다음 구매 시 사용할 수 있는 할인권, 소셜미디어 채널을 팔로우했거나 이메일 뉴스레터 구독 신청을 한 사람들에게 제공하는 멤버십 이벤트 초대권 또는 할인권 등 모든 종류의 보상 프로그램은 고객들에게 그 브랜드 활동에 계속 참여할 이유와 정당성을 제공한다.

어떤 보상을 어떻게 제공할지 신중하게 고민해야 한다. 누구에게나 동일한 일괄 할인 쿠폰 대신 각 고객 정보 및 구매 행동을 토대로 개인화된 맞춤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더 개인화하면 할수록 고객은 더욱 사용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5. 소셜미디어 콘텐츠

소셜미디어를 통한 고객과의 소통은 큰 비용 부담 없이 브랜드를 노출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구매 전환을 유도하는 데 뿐만 아니라 구매 이후 고객 참여를 이어가는 도구로도 활용할 수 있다.

만약 고객이 새로 구매한 운동화의 개봉기를 동영상으로 찍어 올린다던가 브랜드 조리 기구를 사용하여 특정 요리법을 알려주는 포스트를 게재한다던가 아니면 새로 구매한 옷을 입고 찍은 착용샷을 자발적으로 공유한다면 많은 홍보가 될 것이다.

고객들의 이런 자발적인 SNS 콘텐츠 작성을 장려하기 위해 특별 혜택을 제공하는 것도 방법이다. 쿠폰 또는 소셜미디어 상에서 인기 있는 브랜드 아이템 등을 인센티브로 제공하면 수많은 댓글과 관심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물론 고객만 콘텐츠를 작성하도록 해서는 안된다. 브랜드 채널 피드를 최신 트렌드나 유용한 정보로 업데이트해야 한다. 또한, 고객의 관심사, 선호 사항 및 습관을 자세히 파악한 후에는 이미 구매를 진행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맞춤 콘텐츠를 제작하여 이들에게 추가 구매를 직접 호소할 수 있다.

구매 이후의 고객 참여가 가장 중요하다. e커머스 브랜드는 이들 유료 고객들을 장기적으로 유지할 효과적인 마케팅 방법을 반드시 찾아야 한다. 결국, 기존 고객을 유지하는 것이 새로운 고객을 확보하는 것보다 비용면에서 훨씬 효율적이다.

 

* 고객 참여를 통해 고객평생가치(Customer lifetime value)높일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고자 하시면, 애피어의 최신 백서 “스마트한 아시아 소비자 앞서가기: 인공지능(AI)을 통한 이커머스 고객 참여 극대화를 다운 받아 확인하세요!

애피어에 문의하세요!

문의를 남겨주시면 마케팅 전략을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안내해드리겠습니다.

다른 최신 포스트도 둘러보세요!

개인정보보호 시대, 광고주들의 대안으로 떠오르는 문맥 타겟팅

컨텍스츄얼 타겟팅(Contextual targeting), 국내에서는 문맥 타겟팅으로 알려진 기법이 다시 부상하고 있다. 비즈니스와이어(Business Wire)는 최근 보고서에서 전세계 문맥 광고 시장이 2025년에 2792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문맥 타겟팅의 부활을 견인하는 동인으로는 유럽 GDPR(개인정보보호규정)의 확대, 그리고 최근 구글(Google)이 발표한 크롬 브라우저의 서드파티(3rd-party) 쿠키 지원 중단 계획 등과 관련이 있다. 타사 쿠키를 지원하지 않게 되면 광고주 및 광고 네트워크들은 더 이상 여러 사이트에서 사용자를 추적하여 타겟팅할 수 없게 된다. 결국 이 모든 변화는 온라인 상에서의 개인정보보호를 강화해야 한다는 시장의 요구에 기인한 것이다. 사람들은 자신들의 개인정보 사용과 관련하여 더 높은 투명성, 제어, 및 선택권을 원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행동 타겟팅(Behavioral targeting)은 점점 더 줄어들 수밖에 없다. 인터넷을 이용하는 사람들을 추적할 수 없다면 지금까지 마케팅에서 선호되어온 행동 타겟팅 기법은 그 근간을 잃게 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 대안으로써 문맥 타겟팅으로의 전환이 일어나고 있으며, 더불어 최근 몇 년 사이 비약적으로 발전한 인공지능(AI) 기술도 문맥 타겟팅의 부상에 한 몫 하고 있다. 문맥 타겟팅이란? 광고 업계에서 문맥 타겟팅은 새로운 개념이 아니다. 사실 인쇄 및 TV 광고에서 오랫동안 사용되어 온 타겟팅 기법이다. 본질적으로, 특정 맥락에 가장 적합한 광고를 배치하는 것을 의미한다. 가령, TV로 중계되는 큰 스포츠 경기 중간에 나이키 제품 광고를 내보내거나 디지털 환경에서라면 패션 또는 스타일 관련 웹사이트에 할인 화장품 광고를 게재하는 것 등이 해당된다. 행동 타겟팅이 유사한 탐색

[기고] AI는 의료·유통·금융·교육 어떻게 바꿀까?

2021년 AI 전망과 트렌드 전문가 칼럼 | 민선, 애피어 최고 AI 과학자  컴퓨터공학 분야의 뒷단에 물러나 있던 기술인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이 전면으로 치고 나와 이제 주류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일상적인 쇼핑에서부터 금융 거래, 의료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서 그 영향력이 감지되고 있다. 지금까지 대규모 모델은 분야마다 별도로 훈련돼 왔다. 예를 들어 GPT-3(비영리 AI 개발재단인 오픈AI가 최근 공개한 대규모 자연어처리 AI 모델인 생성적 사전학습 Generative Pre-trained Transformer의 세 번째 버전)은 자연어처리(NLP)를 위한 최초의 1천억 파라미터 모델이다. 최근에는 1조 파라미터 모델(T5-XXL)도 훈련됐다. 이런 모델들은 기사를 쓰고, 텍스트를 분석하고, 번역을 하고, 심지어 시를 쓰는 데도 사용될 수 있다. 그와 별개로 이미지 인식 및 생성에 사용되는 모델 또한 더 많은 데이터 세트로 훈련되면서 성능이 크게 향상됐다. 이제는 이런 큰 모델을 바꾸지 않고 두 개 이상의 AI 모델을 결합하는 것이 가능해지고 있다. 이처럼 큰 모델의 결합이 보다 용이해짐에 따라 앞으로는 AI를 활용해 텍스트를 해석하고 완전히 새로운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게 될 것이다. 2021년 AI 예측(제공=애피어) 한 모델의 아키텍처를 개조해 다른 분야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도 가능해지고 있다. NLP 모델 아키텍처를 생명과학 연구에 활용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생명과학 분야에서는 DNA나 아미노산 같은 코드의 서열이 흔히 사용된다. 코드 서열은 구조가 알려지지 않은 일종의 언어로 볼 수 있기 때문에 NLP 모델에 사용된 아키텍처가 생명과학 분야에서도 코드 서열을 이해하고 생성하는 데 활용될

언제쯤 ‘설명가능 인공지능(XAI)’을 실현할 수 있을까?

인공지능(AI)으로 인간이 기술과 교류하는 방식에 혁명이 일어나고 있다. 인공지능 덕분에 이미 일과 여행, 놀이, 그리고 삶의 방식이 바뀌었다. 하지만 이런 변화는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인공지능이 나아가고 있는 다음 단계는 설명가능 인공지능(AXI)으로, 인간이 인공지능의 작용 과정을 훨씬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발전된 형태다. 설명가능 인공지능은 무엇을 의미하며, 이것이 우리 인간에게 필요한 이유는 무엇일가? 또한 인간이 구축한 각종 산업계에서, 그 중에서도 특히 마케팅 업계에서 그 기능 양상을 어떻게 바꾸어 나갈 것인가? 블랙박스의 미스터리: 현재 인공지능이 지닌 문제점 인공지능이 이루어 내고 있는 놀라운 결과를 부정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단 몇 초 만에 방대한 양의 자료를 처리하는 것은 물론, 나아가 스스로 학습하고 결정을 내리고 액션을 취할 수 있는 컴퓨터는 다양한 산업 분야의 작동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어 놓았다. 세계적인 회계 컨설팅 기업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 PricewaterhouseCoopers)에 따르면, 인공지능의 시장 가치는 미화 15조 달러에 달한다. 하지만 현재의 인공지능은 그 형태에 큰 약점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인공지능의 작용 과정을 사람들에게 명확하게 이해시킬 수 없다는 점이다. 즉, 인공지능은 자신의 결정과 액션을 인간에게 설명할 수 없다. 이 문제를 머신러닝의 “블랙박스(기능은 알지만 작동 원리를 이해할 수 없는 복잡한 기계 장치)”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어떻게 인공지능이 그러한 결정에 도달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합리적인 근거나 그 계산 과정과 결정 과정도 장막에 가려져 있기 때문이다. 왜 이것이 문제가 될까? 바로 이 점 때문에 인간이 인공지능을

    저희가 도와드리겠습니다

    문의를 남겨주시면 마케팅 전략을 개선하는 데 도움될 AI 솔루션을 자세히 안내드리겠습니다